기사 본문

시청자들 울컥하게 한 '종이접기 아저씨' 근황

    • • 충남 천안시 산골에 작업실을 마련해 지내고 있는 김영만 근황 공개돼
    • • 다른 수익 활동 대신 청장년층 대상 강의를 고집하고 있다는 김영만
    유튜브, 근황올림픽

    '종이접기 아저씨' 김영만 씨 근황이 공개됐다.

    최근 유튜브 '근황올림픽' 채널에는 충남 천안시 산골에 작업실을 마련해 지내고 있는 김영만 씨 영상이 올라왔다. 

    작업실로 활용 중인 2층짜리 전원주택에서 제작진을 맞이한 김영만 씨는 "대학 강의 나가고 재능기부를 많이 다녔다"며 근황을 전했다.

    그는 "MBC '마리텔(마이 리틀 텔레비전)' 출연 이후 수익 활동이 없었는데 이유가 있냐"는 말에 "그렇게까지 하고 싶지는 않았다. 그동안 30년 정도를 교육과 종이접기 보급을 위해 온 몸을 던졌는데, 어느 날 방송에서 떴다는 걸 기회로 경제적으로 어떻게 해봐야겠다는 건 좀 아니라고 생각했다. CF도 의뢰는 많이 왔었는데 (거절했다)"고 답했다.

    이하 유튜브 '근황올림픽'


    김영만 씨는 '마리텔' 방송 이후 좋았던 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마리텔' 방송 후에는 청장년층 강의가 많아졌다. 대학도 많이 가고 고2, 고3 강의도 많이 갔었다"며 "자식들 시집 장가 다 갔는데 큰돈 벌어봐야 뭐 하겠냐. 강의 가면 또 쓰라고 용돈도 주시고 하니까 그 이상 뭘 바라겠냐"고 말했다.

    인터뷰에서 김영만 씨는 이 시대 젊은이들에 대한 메시지도 전했다. 그는 "수많은 청장년층을 만나봤는데 솔직히 얘기해서 다들 잘 자라줬다. 훌륭하게 살았고 진짜 열심히들 살았더라"고 말했다. 

    그는 "요즘 직장에서 일하고 있는 청년 또래들을 보면 땀을 뻘뻘 흘리면서 하더라. 근데 수많은 어른들이 우리 애는 일을 안 하는 줄 안다. (어른들이) 나이가 들면 대접을 받아야 한다고들 생각하는데, 대접받을 행동을 하고 나서 대접을 해달라고 해야 되는 거다"고 말했다.

    김영만 씨는 "IMF도 어른들 잘못 아니냐. 지금 청년층 또래들이 무슨 잘못이 있겠냐. 물가는 오르고 연봉은 안 오르고, 기업에서 사람은 안 뽑고... 그게 IMF 때부터 쭉 이어져 온 거다. 여러분들이 정말 생고생하고 있는 거다"며 청년층을 위로했다.

    김영만 씨는 다른 수익 활동 대신 청장년층 대상 강의를 고집하는 이유에 대해 "마리텔 방송에서 채팅창에 함께해준 청장년들이 너무 고마웠다. 방송을 마치고 집에 와서 울었다. '내가 왜 이 코딱지들(어린 친구들)을 내팽개치고 나만 보면서 지금까지 살아왔을까' 후회가 되더라. 그다음부터 '청장년들을 만나서 위로해주자'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김영만 씨는 1988년 KBS 'TV 유치원 하나둘셋'에서 20년 넘게 아이들에게 종이접기를 가르치며 '종이접기 아저씨'라는 별명을 얻었다. 지난 2015년에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해 20년 만의 방송 복귀로 큰 화제를 모았었다. 

    KBS 'TV 유치원 하나둘셋' 캡처

    윤희정 기자 hjyun@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