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태도 논란' 부른 22일 자 대도서관 생방송 발언 전문 (+영상)

    • • 대도서관, 생방송 이후 사과문 게재하며 팬들에게 미안함 전해
    • • 사과문 게재 직전 진행했던 생방송에서 시청자들과 갈등 겪어
    유튜브 'Valletta'


    '태도 논란'을 부른 대도서관 발언 내용이 공개되면서 실망감을 느낀 팬들이 늘고 있다.

    지난 23일 새벽 대도서관은 트위치 커뮤니티 '트게더'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사과문을 통해 지난 22일 밤부터 23일 새벽까지 진행했던 생방송에서의 언행을 사과했다.

    대도서관이 최근 방송에서 보여준 태도에 대해 실망한 팬들 늘어나

    뒤늦게 대도서관 사과 내용을 접한 SNS와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대도서관이 생방송에서 무슨 말을 했길래 사과까지 하는 거냐'며 궁금해했다.

    대도서관이 해당 방송 영상을 삭제한 탓에 정확한 발언 확인이 어렵던 차 당시 방송을 시청했던 한 커뮤니티 이용자가 대도서관 발언 내용을 상세히 공개했다. 그는 "난 이 말을 듣고 제대로 탈덕했다. 진짜 저건 아니다 싶다"고 덧붙였다.

    대도서관은 최근 특별한 공지 없이 방송을 지각하거나 휴방하는 일이 잦아져 몇몇 팬들의 불만을 샀다. 22일 밤 진행됐던 방송에서도 "변동 사항에 대해 공지를 미리 올려달라"며 대도서관 잘못을 지적하는 시청자가 많았다. 

    댓글창을 확인한 대도서관은 "이게 회사 시간 약속이랑은 다르지 않냐", "기다리는 동안 추운 데서 기다리신 거 아니고 어차피 집에서, 컴퓨터 앞에서 기다리시는 건데" 등의 발언을 했다.

    또 "웃어넘기지 마시고 커뮤니티 한 번 확인해달라"는 시청자 말에 굳은 표정으로 "방송 그만할까? 아니 뭘… 서로 선 넘지 맙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유튜브, Valletta

    아래는 시청자가 공개한 대도서관 발언 전문이다.


    그런데 제거를 마냥 기다리시는 거는 아니라고 생각하거든요. 이게 또 회사 시간 약속이랑은 다르다고 봐. 같이 일을 하는 건 아니잖아. 같이 노는 거지. 같이 노는 건데 그 시간 동안에 분명히 다른 일을 할 수 있었다고 전 생각하거든요.


    그런 부분들이 이제는 너무 막 비아냥이 돼버리니까. 조롱이 되고. 그러면 제 입장에서도 계속 아… 진짜 그래도 나름 열심히 방송했다고 생각하는데 그런 부분들을 가지고 이제 계속… 뭐 물론 혼내시는 건 충분히 이해합니다. 근데 이제 그거를 계속 2절, 3절, 4절, 5절, 6절 막 계속하면서 이제는 조롱에 비아냥에 이런식으로 나가는 사람들까지 있더라고요.


    아니 기다리는 동안에 우리 뭐 어디 광장에서 만나서 서로 추운 데서 기다린 거 아니잖아요. 집에서, 어차피 컴퓨터 앞에서 기다리신 건데 아 그럼 '얘 안 오나 보다' 그러면 뭐 다른 방송을 보고 있든지 아니면 다른 뭔가를 하고 있으셨을 거라고 생각이 드는데… 내가 그렇게까지 저 사람에게 상처를 준 건가? 피곤해서 잠이 든 게?…


    물론 그날 화나신 건 충분히 이해 갑니다. 그래서 그날 동안에 혼내시는 거나 화내시는 건 난 다 괜찮다니까? 근데 저렇게까지 계속적으로 저런 거는 약간 서로 문제가 있는 거 아닌가? 이런 생각이 드는 거지.



    김보라 기자 purpl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