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4살 아들 두고 교통사고로 27년 동안 식물인간 상태였다 깨어난 엄마

    • • 교통사고 당시 4살이었던 아들이 32살 돼
    • • 27년 만에 식물인간 상태서 깨어난 여성, 가장 먼저 아들 이름 불러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셔터스톡

    아들을 데리러 갔다가 교통사고를 당해 27년 동안 혼수상태였던 여성이 의식을 회복해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더 선'은 아랍 에미리트 여성 무니라 아브둘라(Munira Abdulla) 사연을 소개했다. 1991년 당시 32세였던 무니라 아브둘라는 학교에 아들을 데리러가다 버스와 충돌하는 사고를 겪었고, 뇌에 심한 손상을 입어 약 27년 동안 깨어나지 못했다.

    A MUM woke up from a 27-year coma and called the name of her son who she’d saved in a car crash. Munira Abdulla was picking her four-year-old son Omar up from s


    사고 당시 아들 오마르와 함께 차에 타 있던 무니라는 충돌 직전 아이 머리를 감쌌다. 이로 인해 오마르는 작은 멍을 제외하고 무사할 수 있었다. 런던과 아랍 에미리트를 오가며 치료를 받은 어머니를 위해 오마르는 매일 4km 거리를 걸으며 곁을 지켰다.

    지난해 갑자기 혼수상태에서 깨어난 무니라는 의식을 회복하기 3일 전부터 이상한 소리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의사들은 "무니라는 모든 것이 그대로다"라고 말했지만, 약 3일 뒤 갑자기 눈을 떴다. 오마르는 "누군가가 나를 부르는 소리를 듣고 잠에서 깼다. 일어나보니 바로 어머니였다"라며 "어머니가 가장 처음으로 한 말이 내 이름을 부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마르는 "의사들이 어머니를 두고 치료의 의미가 없다고 말했지만, 그때마다 그녀의 상태를 호전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라고 말했다. 현재 무니라는 간단한 대화와 의견을 전달할 수 있는 상태며, 근육을 회복하기 위한 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성 기자 faroc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