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지붕까지 붕괴”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 '대형 화재' 발생해

    • • 15일(현지시간) 큰불이 난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 • 주요 구조물은 불길을 피한 것으로 전해져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15일(현지시간) 큰불이 난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주요 구조물은 불길을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AFP통신에 따르면 장클로드 갈레 파리시 소방청장은 화재 현장에서 취재진에 "노트르담의 주요 구조물은 보존된 것으로 본다"며 (전면부의) 두 탑은 불길을 피했다고 말했다.

    갈레 청장은 현 단계에서 주요 목표는 성당 내부의 온도를 낮추는 것이라면서 최종 진화까지 몇 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연합뉴스

    로랑 뉘네 내무부 차관은 "불길의 강도가 누그러졌다"면서 "아직은 매우 조심해야 할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안했던 공중 살수는 건물 구조에 심각한 위험을 끼칠 수 있어서 사용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파리의 상징으로 관광명소이자 역사 유적인 노트르담 대성당은 이날 오후 6시 50분께 첨탑 주변에서 연기와 함께 불길이 치솟으면서 지붕의 상당 부분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불길에 휩싸인 노트르담대성당 [AFP=연합뉴스]
    불길에 휩싸인 노트르담대성당 / AFP=이하 연합뉴스

    화재가 번지기 전 노트르담
    화재가 번지기 전 노트르담 

    연합뉴스
http://i.wik.im/420309@wikitree #프랑스
#프랑스
#프랑스

  • sns AX_name AX_date_ds

    AX_content_ds

  댓글 더 보기 (0)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