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현아가 찍었다는 여성 쇼핑몰 '스타일난다' 광고 (영상)

    • • 지난 7일 `스타일난다` 측이 공개한 광고 영상에 반응 엇갈려
    • • 현아가 입고 있던 치마를 들치는 장면 때문에 논란돼
    가수 현아가 찍은 여성 쇼핑몰 광고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7일 여성 쇼핑몰 '스타일난다'는 가수 현아가 찍은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 '스타일난다' 측은 "스타일난다와 현아가 만났다"며 "누구보다 트렌디한 둘의 조합을 한 번 구경해달라"는 설명을 보탰다.

    유튜브, 스타일난다

    광고 영상 속 현아는 스타일난다에서 판매 중인 신상품들을 입고 다양한 포즈를 취했다. 그는 춤을 추는 등 가볍게 몸을 움직였고, 다양한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호피무늬의 짧은 민소매 원피스를 입고 나온 장면에서 현아는 스스로 치마를 들쳐 속옷이 보이게 하기도 했다. 해당 장면에서는 속옷 위치에 모션 그래픽 효과를 넣어 속옷을 직접 노출하진 않았다.

     이하 유튜브 '스타일난다'


    영상을 접한 SNS와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치마는 왜 들치는 거냐", "광고하고자 하는 게 뭐냐", "도대체 무슨 컨셉인지 이해되지 않는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현아는 최근 '데이즈드'와의 인터뷰에서 "스타일난다를 되게 좋아한다"며 브랜드에 대한 애정을 자랑했었다. 

    패션 전문잡지, 스타일, 뷰티, 컬처, 화보, 아트 등 정보 제공.

    그는 "5~6년 전부터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난다와 뭘 함께 하려고 했는데 매번 잘 안 됐다. 근데 이번에는 '한 번 해보자' 그렇게 됐다"며 협업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김보라 기자 purple@wikitree.co.kr
http://i.wik.im/420103@wikitree #현아
#현아
#현아

  • sns AX_name AX_date_ds

    AX_content_ds

  댓글 더 보기 (0)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