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생각보다 심각해 보인다” 지코 인스타그램 댓글 상황

    • • 지코, 지난 2016년 출연한 MBC `라디오스타`에서 한 발언 재조명 받아
    • • 지난 13일 올라온 지코 해명 글에 반응 엇갈려
    이하 지코 인스타그램

    블락비 멤버 지코 SNS에 '정준영 사건'과 관련된 댓글이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지난 13일 새벽 지코가 올린 인스타그램 스토리 해명 글에 해당 SNS 이용자를 비롯해 팬들 반응이 나뉘었다.

    가수 정준영 씨 논란이 계속되자, 지코의 앞선 해명에도 그를 비판하는 목소리와 '황금폰'을 추궁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황금폰이 그 의미였다는 게 소름 끼친다", "정준영 집 가자마자 본다는 그 황금폰이 뭐냐? 'ㄱ'부터 정독한다는 그 황금폰!", "무슨 인맥이 그렇게 많아서 오자마자 그것부터 찾냐...그 폰안에 내용이 지코가 올 때마다 새로운 내용이 업데이트되고 그래서 찾는다는 게 제일 타당하다...정황상 추측은 누구나 할 수 있다" 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반해 지코 팬들은 "오빠는 아무 관련 없는 거 아니냐, 제발 진짜 네이버에 지코 이름 안 뜨게 해달라 제발", "우리는 영원히 오빠 편이다", "밥 잘 먹고 푹 쉬고 우리 대신 우지호라는 사람을 잘 챙겨라. 사랑한다", "우리가 항상 오빠 옆에 있을거다, 늘 믿고 응원해줄거다", "우리는 오빠 때문에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항상 오빠의 든든한 팬이다", "사랑한다, 제발 걱정 마라" 등 계속해서 지코를 응원하고 지지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지코는 지난 2016년 MBC '라디오스타'에 정준영 씨와 함께 출연해서 한 발언이 최근 논란이 됐다. 

    이하 MBC '라디오스타'


    당시 방송에서 지코는 "정준영에겐 '황금폰'이라고 정식으로 쓰는 휴대폰이 아닌 카카오톡만 하는 비상사태에 쓰는 폰이 있다. 거기엔 포켓몬 도감처럼 많은 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정준영 씨는 "지코도 저희 집에 오면 황금폰부터 찾는다. 침대에 누워서 마치 자기 것처럼 정독한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새벽 지코는 인스타그램 스토리 게시물에서 "내가 방송에서 언급했던 휴대폰 관련 일화는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과는 일절 관련이 없다"며 선을 그어 해명했다. 그는 "섣부른 추측은 삼가주시고, 악의적인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에는 강경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위키트리 디자이너 김이랑

    정준영 씨 여성들과의 성관계 장면을 상대방 동의 없이 불법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14일 정 씨는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