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처음 머리 맞댄 현대차 노사, 고용안정·인력 효율화 방안 모색

기사 본문

  • • 특별고용안전위 개최
  • • 구조조정 방식 배제·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 대응 공감
서울 양재에 위치한 현대차 사옥.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 노사가 4차 산업혁명, 전동화 등 영향으로 고용구조 변화를 피할 수 없는 상황에서 고용안정과 인력 효율화 확보 방안을 찾아내고자 처음으로 머리를 맞댔다. 

현대차 노사는 지난 7일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특별 고용안정위원회를 열고 전기차 등 친환경차 확산 추세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제조공정 인원 감소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회의에선 직원 고용 영향을 최소화하는 인력운영 효율화 방안을 공동으로 모색해 인위적 구조조정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막아보자는 방향성을 공유했다. 또 기존 회사 주도 인력운영에서 벗어나, 노사가 함께 대응책을 찾아보자는 공감대를 형성해 향후 인력 문제를 둘러싼 대립보다는 대화의 토대를 마련했다.

노조는 그동안 제조공정과 고용구조 변화에 대해 우려와 함께 회사의 대책을 지속해서 요구해왔다. 상급 단위인 금속노조도 '미래형 자동차 발전 동향과 노조의 대응'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맞이하게 될 자동차산업 구조적 변화를 크게 우려하며 위기 대응 전략을 표방하는 등 많은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

이에 현대차 노사는 지난해 임금협상에서 고용안정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별도 고용안정위원회를 운영키로 합의했고 지난 1월 중장기적 방향에 대한 객관적 의견청취를 위해 외부 전문가 5명을 위촉, 자문위원회를 운영해왔다.

노사 각각 13명이 참여하고 외부 자문위원 5명이 참여하는 위원회는 7일을 시작으로 이날과 오는 11일, 13~15일 등 5차례에 걸쳐 논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하부영 현대차 노조 지부장은 지난 6일 노조 신문을 통해 “2025년까지 정년퇴직자가 1만7500명이 발생하는데 회사는 촉탁직으로 공장을 채운다”며 “올해 조합원 고용안정을 최우선 목표로 삼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정문경 기자 jmk@wikitree.co.kr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