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정부 “3월 5G 상용화 어렵다” 인정…단말·요금제 등 출시 지연

기사 본문

  • • 과기정통부, 5G 상용화 계획 지연 인정
  • • 갤럭시S10 5G·V50 씽큐 4월 출시 유력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사진/삼성전자뉴스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세대(5G) 이동통신 단말기 출시 지연 등에 따라 서비스 상용화가 4월로 늦춰질 가능성을 사실상 인정했다. 

과기정통부는 7일 5G 상용화 일정 등과 관련해 설명자료를 내고 "5G 상용화는 네트워크, 단말기, 서비스 등 다양한 요건들이 시장에서 준비돼야 가능하다"며 5G 상용화 계획 지연을 인정했다.
 
전성배 과기부 기획조정실장은 이날 2019년도 업무계획 브리핑에서 5G 상용화 지연 가능성에 대해 "(5G 상용화를) 3월말 반드시 추진하기보다는 품질이 확보되는 시점에 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면 3월말이 아닐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말기 품질 확보를 위한 충분한 테스트를 하도록 제조사와 협의하고 있다"며 "언제 될지 단정하기는 어렵지만, 많이 늦어지거나 (한국이) 최초 상용화 국가가 안될 가능성은 적다"고 덧붙였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LG전자 'V50 씽큐' 모두 4월 출시가 유력한 상황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10 5G의 품질 안정화 과정이 길어지고 있어 이달 말 출시가 어렵다고 밝혔고, V50 씽큐도 퀄컴 칩셋 탑재 문제로 이달 출시가 불가능하다. 퀄컴의 5G 모뎀 칩이 올 상반기 출시될 전망이기 때문이다.

5G 요금제를 두고 정부가 통신사에 요금인하 압박을 주고 있는 것도 한몫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5일 SK텔레콤의 5G 요금제에 대해 "고객선택권을 제한했다"는 이유로 인가를 반려했다. 이날 SK텔레콤은 3만·4만원대의 중·저가 요금제 없이 7만·9만·11만원대의 고가 요금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문경 기자 jmk@wikitree.co.kr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